nav-hamburger
16
SEP
2015

[보도] 대한스트레스학회, 마음수련 명상의 화, 스트레스 개선 효과 밝혀.

스트레스 연구> 최근 호 논문서, “명상 후 가장 힘든 마음의 문제 해소됐다” 73.3%자기 돌아보기 명상 방법, 심리치료적 효과에 탁월.

‘화, 스트레스를 없애려면 명상을 하라.’
화와 스트레스 해소에 명상이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연구결과 밝혀졌다.

대한스트레스학회 <스트레스 연구> 최근 호는 스트레스와 화병 증상의 개선에 대한 연구를 게재하며, “마음수련 명상은 한국에서 개발되어 심신건강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고 밝히고, 그 연구결과를 실어 관심을 끌고 있다.

<마음수련 명상이 화병, 스트레스 증상 및 대처 방식에 미치는 영향>(정준용 외)의 연구에는 덕성여대 심리학과 연구 및 교수진 정준용·김정호 교수ㆍ김미리혜 교수와 김정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참여했다.

마음수련 명상 메인센터의 1단계 과정에 7박8일 동안 참가한 일반인 120명(남자 65명, 여자 55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만성적 분노증후군’으로 불리는 화병으로 인해 나타나는 강박증, 대인민감성, 우울, 불안, 적대감, 공포불안, 편집증, 정신증 등 모든 증상이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명상 프로그램 직후 대상자의 73.3%(85명)가 자신이 가장 힘들어했던 마음의 문제가 해소되었다고 답해 눈길을 끈다. 그중 ‘완전 해소’는 6명(5.2%), ‘거의 해소’ 32명(27.6%), ‘많이 해소’는 무려 47명(40.5%)에 이른다.

심리적인 부분에서는 우울, 불안, 미래ㆍ실패ㆍ죽음에 대한 두려움, 부담감, 걱정, 초조, 잡념, 성급함, 억울함, 열등감, 죄책감, 일상의 마음의 짐 등이 줄었고, 집중력과 자신감이 높아짐을 느꼈으며, 감정과 기분의 안정, 마음의 편안함이 생겼다고 보고됐다.

신체적인 부분에서는 불면증, 두통, 어깨ㆍ허리통증, 변비, 소화 불량, 가슴 답답함, 명치의 덩어리 맺힘, 머리 띵한 증세, 열 받을 때 안면 홍조 증상, 몸 무거움, 머리가 맑아짐 등의 개선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참가자 연구에서는 대인관계나 자기 자신에 대한 이해가 변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에 대한 귀중함과 시부모에 대한 고마움을 생각하게 됐으며, 부부ㆍ부모님과의 문제와 가족에 대한 원망 해소, 그리고 지난 과오 반성과 참회 등을 보고했다.

논문에서는 “짧은 기간이지만 마음수련 명상이 남녀 모두에게 스트레스 관련 증상 자체의 감소뿐만 아니라, 스트레스 상황에 대처하는 행동적, 정서적, 인지적 측면에서 긍정적이고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났다”며, “이는 참여자들의 인구학적 특성과 경험하는 증상들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마음수련 명상을 통해 고통이 완화되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마음수련 명상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화병 증상 척도, 심리검사 척도(SCL-90-R) 등의 전문 분석 도구를 사용했고, 명상 후 주관적 경험 질문지를 의학 통계분석 프로그램 SPSS 18.0으로 자료 분석했다.

한편, 이 연구에서는 화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치료방법에 대한 선호 인식 조사도 진행했다. 즉 어떻게 해야 화병이 치료된다고 생각하는가를 조사한 결과, ‘사고의 전환과 용서’가 47.7%, ‘스트레스 원인 해결’이 34.4%, ‘환기나 취미활동’ 29.8%, ‘병원에서의 치료’가 11.3%로 나타났다. 또한 화병 치료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65.8%가 치료가 어렵다고 생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마음을 바꾸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연구에서는 “화병 환자들은 화병의 치유 방안은 자신의 마음을 바꾸어서 상대방과 화해를 하는 것이라고 인식했다. 따라서 치료도 환자 자신의 마음을 바꾸는데 적합한 방법을 적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했다. 그런 의미에서도 마음수련 명상은 매우 효과적인 프로그램이며, 마음수련 방법에 주목했다.

마음수련 명상을 ‘집중과 통찰의 과정이 종합되어 있는 명상’이라고 소개한 이 논문에서는 “심리치료적 의미에서 볼 때 마음수련 방법은 지나온 삶을 반성적으로 회고하면서 버리는 과정인데, 이 과정에서 주요한 심리 치료적 기제가 있다”고 밝혔다.

논문에서는 “한국인의 스트레스 인지율이 23.8%이며, 화병은 이제 중년 여성뿐만 아니라 중년 남성들에게도 많이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한다. 특히 “청년실업을 겪고 있는 취업준비생들, 학업경쟁 체제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청소년들, 그리고 자신의 감정을 억누르고 통제하면서 근무해야 하는 서비스업 정서 노동자들(Emotional Labors)도 화병에 걸릴 위험도가 높다”며 “마음수련 명상이 향후 화병과 스트레스와 관련된 증상의 예방과 관리에 있어서 하나의 방안으로 활용 될 수 있다”고 제시했다.

 

*보도: 경향신문 http://bizn.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509161155028&code=920100&med=khan

 

About the Aut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