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logo
nav-hamburger
2013-09-23

[ 스트레스 / 화, 짜증 ] 사춘기, 이제 더 이상 힘들지 않아요

김하* 중2 광주시 봉선동 요즘들어 엄마와 트러블도 자주 일어나고 누가 시키는 일에는 짜증부터 나면서 마음이 참 복잡하고 스트레스가 많이 쌓였던 게 사실이었다. 그래서 엄마가 추천했던 캠프에 가는 것도 처음엔 가고 싶은 마음이 없었지만.. 마음이 너무 힘들어서 한 번 가보자는 생각에 오게 되었다. 시간이 갈수록 마음을 비워가다 보니 모든 것이 다 나 때문이고 나의 자기중심적인 생각 때문이었다. 수련을 하기 전에는 이것조차 모르고 살았지만.. 이제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볼 수 있는 힘이 길...
2013-09-23

[ 스트레스 / 화, 짜증 ] 가장 의미 있고 뜻 깊은 방학

송지* 중2 경기 성남 28기 참가 마음빼기를 하기 전에는 무조건 나만 생각하고 상대방 마음도 하나도 모르고 부모님 속만 썩이던 나였는데.. 캠프에 와서 이전에 있었던 나쁜 생각이나 감정, 부정적인 마음들을 버리니까 스트레스가 없어지고 마음이 넓어진 것 같다. 이 마음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우주처럼 넓은 마음에 한 걸음 더 가까워진 것 같고 캠프를 보내주신 부모님께 정말 감사하다. 18박 19일이라는 긴 시간이 아깝지 않고 이번 방학이 나의 마음을 바꾸었던 가장 의...
2013-09-23

[ 스트레스 / 화, 짜증 ] 밝은 척, 명랑한 척

양고* 중2 부산시 사직동 캠프에 와서 처음엔 어색하고 불편했지만, 나중에는 적응해서 정말 집같이 편안했고 동아리나 체험활동도 재미있었다. 마음빼기 과정도 힘들긴 했지만.. 1과정, 2과정, 3과정 이렇게 과정이 올라갈수록 내 마음이 빼기가 되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수련하기 전, 나는 겉으로는 항상 괜찮고 밝고 명랑한 척을 했지만 속마음은 늘 불평불만이고 욕하고 부정적이었다. 하지만 빼기를 해보니 내가 밝은 척, 명랑한 척 하는 것이 아닌 정말로 많이 밝아졌다는 것을 느꼈다. ...
2013-09-23

[ 스트레스 / 화, 짜증 ] 이건 19일간의 기적이야!

서은* 초6 경기 김포시 처음으로 부모님과 떨어져 오랜 기간 지낸다는 것에 조금은 설레기도 하였지만 두렵고 낯설기도 했다. 학교 생활에 힘든 기억들이 많아서 짜증도 많아지고 그냥 빈둥빈둥 하루를 보내고 싶은 마음뿐이었다. 그런데 캠프에 와서 내 중심적인 마음과 내 모습을 버리다 보니 벼가 익으면 고개를 숙이듯이 나만 잘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다. 그리고 짜증내고 화냈던 내 모습도 하나씩 빼기 하니까 이제는 남을 생각하게 되고, 놀라울 정도로 마음이 많이 편안해졌다. 학교에 돌아가면 친구들...
2013-09-23

[ 스트레스 / 화, 짜증 ] 겁 많고 다혈질인 꼬마아이가 달라졌어요

최하* 중2 충남 공주시 뒤죽박죽.. 내 마음은 툭 건드리기만 해도 날아갈 민들레 씨처럼 쉽게 화가 나는 성격이었다. 무조건 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싫어하고 나쁜 사람으로 보았다. 쉽게 상처도 많이 받았고.. 부모님도 맞벌이를 하셔서인지 외로움도 많이 타서 초등학교 1학년 때는 잘 적응하지도 못해 전학도 갔었다. 그만큼 나는 겁 많고 다혈질인 꼬마아이였다. 낯섦을 타는 나에게는 캠프에서의 첫날이 힘들었다. 두렵고 무서웠는데.. 마음빼기 1과정을 하면서 희망이 생겼고 애들과도 점점 친해졌다. 하나의...
2013-09-23

[ 집중력 / 자기주도학습 ] 수학도 영어도 재미있어지려고 한다 ㅋㅋ

김경* 초5 경기 김포시 늘 산만했던 나는 선생님과 부모님께 매번 같은 일로 야단을 맞았었다. 수업시간에 집중하지 못하고, 게임 생각만 한 적도 있고 학원에서도 가만히 앉아 있지를 못했다. 그래서 나에게 공부는 무척 어렵고 복잡한 것들이었다. 그런데 마음빼기를 하면서 내 마음속에 쌓아두었던 공부하기 싫은 마음, 게임하고 싶은 마음, 공부안한다고 혼나던 기억들… 하나씩 하나씩 버렸더니 공부에 대한 거부감이 조금씩 사라지기 시작했다. 정말 신기한건 싫어...
2013-09-23

[ 집중력 / 자기주도학습 ] 그림 그리는 것 자체가 재미있어요

박상* 고2 서울시 내발산동 청소년캠프 다녀온 후 내겐 많은 변화가 있었다. 사소한 일에도 금방 예민해지고 불안해져서 불쑥불쑥 화를 잘 내던 내가 잘 웃고 상대를 배려하게 되었다. 전공인 그림을 그리는 마음자세도 예전엔 점수를 잘 받기 위해서 그렸다면 이젠 그림 그리는 것 자체가 너무 재미있다. 집중력뿐 아니라 창의력까지 덤으로 얻은 것 같...
2013-09-23

[ 집중력 / 자기주도학습 ] 공부할 땐 공부만 대화할 땐 대화만, 생활이 즐거워요

최아* 중2 전남 여수시 시험 보는 순간에도 끊이지 않는 불안과 잡념 계속 점수 생각하면서 문제를 푸니까 시험지에 집중하는 게 힘들었다. 시험 보는 순간에도 불안과 잡념은 끊이질 않았고, 그러다 보니 문제 파악이 어려웠다. 매 순간에 집중을 못 하니 시험 치는 일은 늘 곤혹스러웠다. 결과에도 민감했다. 목표 점수에 도달하지 못하면 ‘이미 망쳤는데 공부해봤자 뭐하나’라는 생각에 지레 포기하곤 했다. 며칠간에 걸쳐서 보는 시험은 나에겐 고통스런 시간이었다. “너, 마음 편히 살아보지 않을래?” ...
2013-09-23

[ 가족관계 / 교우관계 ] 엄마, 태어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박동* 중2 대구시 만촌동 엄마랑 싸울 때가 많았다. “오늘은 어디까지 공부해야지? 하는 엄마 말이 너무 싫었다. 내 마음대로 하지 못하니까 신경질도 내고 화도 자주 냈던 것 같다. 캠프에서 수련할 때 엄마에 대한 마음부터 버렸다. 내 마음도 몰라주는 엄마, 엄마한테 기대했던 마음까지도 . . . 그렇게 수련하면서 엄마를 떠올렸더니 눈물이 났다. 잠시 떨어져 지내다 보니 엄마가 얼마나 잘 해주셨는지 가슴에 와 닿았다. 잔소리라고 듣기 싫던 말들이 돌아보니 모두 나를...
2013-09-23

[ 가족관계 / 교우관계 ] 이제 진솔한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박예* 초6 경기 성남시 나는 좋은 환경에서 태어나 좋은 부모님을 만났지만 그 고마움을 몰랐다. 그리고 나는 무조건 착한 척을 했다. 마음빼기를 하면서 그 이유를 알게 됐는데, 내가 착한 척을 하지 않으면 친구들이랑 친하게 지낼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아무런 이유 없이 동생에게 화풀이도 했었다. 마음을 버리고 나서 나는 엄마, 아빠, 동생 그리고 내 주변에 모든 사람들에게 정말 미안하고 죄송스러운 맘이 들었다. 앞으로는 착한 척하지 말고 진짜 내 모습, 진솔한 모습을 보여...